콘텐츠바로가기

김동완, 데뷔 이후 첫 장기 소극장 콘서트 ‘첫 번째 외박’ 성공적 마무리

입력 2015-12-14 11:00:10 | 수정 2015-12-14 11:00:10
글자축소 글자확대
신화 김동완이 데뷔 이후 첫 소극장 콘서트 ‘첫 번째 외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난 달 26일(목)부터 소극장 콘서트 ‘첫 번째 외박’을 개최한 김동완이 어제(13일) 총 10회 공연의 마지막 콘서트를 개최하며 약 4천여명의 팬들과 특별한 시간을 함께 한 것.



김동완의 소극장 공연 ‘첫 번째 외박’은 예매 당시 인터파크 콘서트 랭킹 1위를 차지하는 등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한 만큼 마지막 공연까지 공연장 안은 김동완의 소극장 공연을 보기 위해 찾은 팬들로 가득 찼으며, 김동완은 자신의 첫 번째 미니앨범 ‘D’ 타이틀 곡 ‘I’M FINE’, ‘바람의 노래’로 감미로운 분위기 속에 소극장 공연의 시작을 알렸다.



이어 팬들에게 반가운 인사를 건넨 김동완은 팬이 불러주는 휘파람 소리와 함께 윤종신의 ‘이층집 소녀’ 무대를 선사했으며, 이어 자신의 두 번째 미니앨범 ‘W’ 타이틀곡 ‘DU DU DU’의 무대로 달콤한 겨울 감성을 선보여 많은 팬들의 마음을 녹였다.



또한 ‘입영열차 안에서’, ‘또 다른 만남을 위해’, ‘거꾸로 강을 거슬러 오르는 저 힘찬 연어들처럼’, ‘서시’ 등으로 파워풀한 락 보컬 무대를 꾸민 김동완은 ‘후애’, ‘내 잘못이니까’로 감미로운 매력을 발산하기도 했으며, 팬들이 보낸 ‘외박과 관련한 사연’들을 소개하며 팬들과 화기애애한 토크 분위기를 이어가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1집 타이틀곡 ‘손수건’을 팬들과 함께 부르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간 김동완은 ‘라쿤보이즈’로 화제를 모았던 래퍼 김민석과 ‘HONEY’, ‘잘자’를 열창하며 달콤한 분위기를 선사했으며, 끝으로 “10회간 공연장을 꽉꽉 채워준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 다양한 음악과 작품을 통해 활발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으며, 오래도록 활동할 수 있는 김동완이 될 수 있도록 할테니 많은 응원과 격려 바란다.”는 소감을 전한 뒤 끝곡으로 ‘MY FRIEND’를 팬들과 함께 열창했다.



약 3시간에 가까운 본 공연이 끝난 뒤에도 아쉬움에 앵콜을 연호하는 팬들을 위해 다른 무대에 오른 김동완은 데이브레이크의 ‘들었다 놨다’와 ‘PIECE’를 선사하며 약 3주간 이어온 데뷔 첫 소극장 콘서트의 막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한편, 지난 달 26일(목)부터 12월 13일(일)까지 서교동 롯데카드 아트센터 아트홀에서 데뷔 이후 첫 장기 소극장 콘서트 ‘첫 번째 외박’을 개최한 김동완은 어제(13일) 마지막 공연을 끝으로 약 3주간 4천 여명의 팬들과 뜻깊은 시간을 함께 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