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로봇, 소리' 이하늬 "할리우드 로봇은 익숙…한국 정서 녹여내 새로워"

입력 2015-12-14 11:21:25 | 수정 2015-12-14 14:31:35
글자축소 글자확대
로봇, 소리 이하늬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로봇, 소리 이하늬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이하늬가 영화 '로봇, 소리'의 독특한 매력을 설명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로봇, 소리'(감독 이호재, 제작 영화사 좋은날,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날 제작보고회에는 이호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이희준, 이하늬, 채수빈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하늬는 이번 영화에 대해 "나는 SF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다. '로봇, 소리'가 SF라고 보는 분들이 많다. 이 장르는 SF 휴머니즘 드라마 라고 봐야할지…. 어떻게 범주에 넣어야 할까 부터가 고민스러웠는데 이 자체가 매력적이었다"며 "할리우드 로봇들이 나오는 것은 익숙한데 한국의 정서를 녹여낸 것은 매우 새롭다. 가족을 가진 한국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로봇, 소리'는 10년 전 실종된 딸을 찾아 헤매던 아버지가 세상의 모든 소리를 기억하는 로봇을 만나 딸의 흔적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드라마 '미생'의 오상식 과장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아온 배우 이성민, 탄탄한 연기력의 이희준, 이하늬의 열연이 돋보이는 '로봇, 소리'는 2016년 1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