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로봇, 소리' 이희준 "친동생이 해외 협상 바이어, 영어 많이 배웠다"

입력 2015-12-14 11:48:43 | 수정 2015-12-14 14:37:1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 한예진 기자 ] 배우 이희준이 자신의 친동생을 언급했다.

14일 오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는 영화 '로봇, 소리'(감독 이호재, 제작 영화사 좋은날, 배급 롯데엔터테인먼트)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날 제작보고회에는 이호재 감독을 비롯해 배우 이성민, 이희준, 이하늬, 채수빈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희준은 "친동생이 해외 사람들과 협상하는 바이어다. 경상도 출신인 동생이 회사를 다니면서 외국사람들을 많이 만나기 때문에 내가 많이 배웠다. 영어도 사투리처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협상을 다 하고나면 '렛츠 바운스!'라고 한다더라. 한 잔 하거나 들어가서 쉬자는 뜻이다. 내 동생이 자주 쓰는 말이라 영화에 넣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로봇, 소리'는 10년 전 실종된 딸을 찾아 헤매던 아버지가 세상의 모든 소리를 기억하는 로봇을 만나 딸의 흔적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드라마 '미생'의 오상식 과장으로 많은 이들에게 사랑 받아온 배우 이성민, 탄탄한 연기력의 이희준, 이하늬의 열연이 돋보이는 '로봇, 소리'는 2016년 1월 개봉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