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장윤정 남편 도경완 "생활비는 5대 5, 집+차 모두 장윤정 명의" 아나운서계의 법정스님 등극

입력 2015-12-15 10:01:00 | 수정 2015-12-15 16:01: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장윤정 남편 도경완 "생활비는 5대 5, 집+차 모두 장윤정 명의"
장윤정 어머니 /해피투게더 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장윤정 어머니 /해피투게더 방송화면


장윤정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 씨가 다시 한 번 폭로에 나선 가운데 남편 도경완의 발언이 관심을 끌고 있다.

과거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출연해 수입관리에 대해 언급했다.

이날 도경완은 "생활비는 5대5로 내고 남은 돈을 관리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불만이 있느냐는 질문에 도경완은 "생활비를 반반 내는 것에 불만은 전혀 없다. 장윤정이 카드도 주고 차도 준다"라고 말해 유부남 출연자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어 도경완은 "처음에는 좋았다. 근데 살다 보니 차도 집도 다 장윤정 명의더라. 세상 떠날 때 난 정리할 게 없다"라고 말했고, 이어 "무소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박명수는 "아나운서계의 법정 스님이네요"라고 말했고, 이에 장윤정은 "그게 미안하더라. 그래서 명의를 바꾸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장윤정의 어머니 육흥복 씨는 15일 한경닷컴으로 메일을 보내 장윤정의 빚과 재산을 모두 공개했다.

육 씨는 "2013년 장윤정은 개포동 아파트, 원주 별장, 용인 타운하우스를 소유하고 있었다. 이를 모두 합치면 40억 정도 된다. 장윤정이 방송에서 말하는 10억 빚이란 바로 이 세 개의 부동산을 담보로 받은 대출을 말하는 것"이라며 12억짜리 48평 개포동 자이아파트, 15~25억짜리 2145평 원주 별장, 7~15억짜리 105평 용인 타운하우스 내역이 담긴 부동산 등기부 등본을 첨부했다.

이어 그는 "장윤정은 작정하고 '엄마 죽이기'를 했다"며 "2013년 초 나와 커다란 갈등을 겪었다. 장윤정은 무언가를 숨기기 위해 여러 가지 불법적인 행위를 했다. 위치추적기, 미행, 정신병원 감금, 살인 교사 등 영화에서나 나올법한 일들을 자행했다"고 폭로했다.

또 "장윤정은 2007년 탈세의혹으로 세무조사를 받아 자진납세했다. 그 후 장윤정은 행사비 등 거의 모든 돈을 자료가 남는 계좌를 통해 받지 않았다"며 "장윤정은 매년 11억 정도의 수입이 있었습니다. 이에 대한 종합소득세 세율은 38%로 세금이 1년에 4억 정도가 된다. 하지만 장윤정이 실제로 낸 세금은 이에 훨씬 못 미친다"고 말하기도 했다.

육 씨는 "윤정이는 이 모든 것에 대해 여전히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고, 소속사와 변호사를 통해 부인을 하고 있다. 더욱 나쁜 것은 제3자를 내세워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신은경 씨는 직접 인터뷰를 통해 해명했다. 하지만 장윤정은 전혀 다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지금이라도 직접 나서서 애미의 말에 대해 응답해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고 거대 기획사나 변호사, 혹은 제3자 뒤에 숨어있는 것은 공인의 태도가 아니다"라고 장윤정이 응답하길 바라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