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내친구집’ 독일 여행의 하이라이트! 베를린 입성

입력 2015-12-15 10:21:01 | 수정 2015-12-15 10:21:01
글자축소 글자확대
JTBC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이하 ‘내친구집’)에서 다니엘 린데만의 나라 독일을 찾은 유세윤, 알베르토 몬디, 장위안, 샘 오취리, 블레어 윌리암스 그리고 미카엘 아쉬미노프는 독일 여행의 하이라이트 여정인 베를린에 입성했다.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 도착한 친구들은 본격적으로 독일 역사투어를 시작했다. 독일 분단의 상징인 베를린 장벽에 도착한 다니엘은 친구들에게 통일 분단의 역사를 설명했다. 어린 시절 사회주의 체제 하에서 살았던 미카엘은 “베를린 장벽에 꼭 와보고 싶었다”며, 자신의 어린 시절을 회상했다.

또한 미카엘은 “고르바초프, 빌 클린턴과 악수도 해봤다. 고르바초프에게는 샐러드를 만들어 준 적도 있다”라고 말해, 친구들을 한 번 더 놀라게 했다. 블레어는 “미카엘의 손은 ‘역사 손’”이라며, 미카엘의 손을 연신 만져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친구들은 베를린 장벽 외에도 제2차 세계대전 때 희생된 유대인들을 추모하기 위해 세운 홀로코스트 기념비, 독일 통일의 상징 브란덴부르크 문, 국경 검문소였던 체크포인트 찰리 등 독일의 역사를 그대로 담고있는 장소들을 둘러보는 뜻 깊은 시간을 가졌다.

역사를 간직한 베를린의 모습은 오는 16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내 친구의 집은 어디인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