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헌 집 줄게 새 집 다오' 리폼의 대가 김도현-허경환

입력 2015-12-15 11:06:00 | 수정 2015-12-15 11:06:04
글자축소 글자확대
쿡방에 이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굴 최초의 신 트렌드 집방 예능 JTBC ‘헌 집 줄게 새 집 다오’(이하 ‘헌집새집’)에서 펼쳐진 세기의 인테리어 대결이 김상혁까지 현기증 나게 만들었다.


오는 17일(목) 방송될 ‘헌집새집’에서는 대세남 자리에 합류할 인테리어 전문가 김도현과 박성준이 예측불허의 인테리어 배틀로 안방극장에 짜릿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들은 인테리어 고수들답게 의뢰인인 김상혁의 충격적인 방을 보고도 망설임 없이 특급 진단을 내리며 초반부터 폭풍 신경전을 벌였다고.


여기에 재치만점 사나이 허경환과 한 팀을 이룬 김도현은 나무를 이용해 공간을 재창조하는 리폼의 대가의 면모를 여실히 보여줬으며 연예계의 숨은 금손 정준하와 한 팀을 이룬 박성준은 풍수지리와 사주를 접목시킨 인테리어로 소름을 자아냈다.


또한 각 방이 공개될 때마다 입을 다물지 못한 김상혁은 최종 결정의 시간이 다가오자 머리를 싸매며 쉽사리 선택을 하지 못했다고 해 대체 어떤 방으로 재탄생됐을지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에 지난 주 첫 승을 거머쥔 박성준-정준하 팀이 승리의 기쁨을 이어갈지, 첫 출사표를 던진 김도현-허경환 팀이 이들을 누르고 기발하고도 참신한 인테리어 팁으로 신선함을 안겨줄 것인지 설렘을 더하고 있다.


한편, ‘헌집새집’은 스타의 방을 머리카락 한 올까지 그대로 스튜디오에 옮겨와 디자이너와 연예인 군단의 남다른 센스와 인테리어 비법들로 180도 바꿔주는 룸 메이크오버 프로그램. 다양하고 합리적인 셀프 인테리어 팁들을 알려주는 동시에 대결 방식의 룰로 이제껏 어디에서도 느껴보지 못한 흥미를 배가시키고 있다. 또 본방송 시청 인증샷을 ‘헌집새집’ 공식 SNS에 댓글로 달면 추첨을 통해 단 한 명에게 의뢰인이 선택하지 않은 쇼룸의 가구와 소품들을 선물로 보내주는 통 큰 이벤트가 진행 중이다.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세기의 인테리어의 대결은 오는 17일(목)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헌 집 줄게 새 집 다오’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