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발언논란' 이윤석 "아내와 부부관계 타이밍이…" 과거 파격 발언

입력 2015-12-15 08:46:57 | 수정 2015-12-15 15:51: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윤석 발언 논란 이윤석 발언 논란 / 사진 = JTBC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이윤석 발언 논란 이윤석 발언 논란 / 사진 = JTBC 제공

이윤석 발언 논란

개그맨 이윤석의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한 발언이 논란이 되고 있는 가운데 과거 이윤석이 결혼 생활에 대한 고충을 토로한 것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이윤석은 지난해 방송된 KBS '가족의 품격-풀하우스'에서 "술을 좋아하다보니 회식 후 귀가하면 늦게 귀가한 것에 대한 미안함, 기다림에 대한 고마움, 약간의 착시 현상이 겹치면서 아내가 너무 사랑스러워진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아내는 술냄새가 난다며 피한다. 술에 취해 근처에 오는 것도 싫어한다. 낮에 잠자고 있던 야수의 본능이 깨어나는데 아내는 싫다는 거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윤석은 "나는 아내와 산책을 갔다오거나 뒷산 절에 갔다오면 마음이 정갈해지는데 아내는 내가 너무 사랑스럽다고 해 난감하다"며 "타이밍이 너무 안 맞는다"라고 토로했다.

한편 이윤석은 지난 9일 방송된 TV조선 '강적들'에 출연해 야당을 비하하고 친일파를 옹호하는 발언을 해 논란이 일었고,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는 프로그램 하차 시위까지 벌어지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