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현정의 틈’ 고현정 "아이 여섯명까지 낳고 싶었다"…'뭉클'

입력 2015-12-16 06:08:01 | 수정 2015-12-16 06:08:01
글자축소 글자확대
'현정의 틈’ 고현정/사진=‘현정의 틈’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현정의 틈’ 고현정/사진=‘현정의 틈’ 방송 캡처


‘현정의 틈’ 고현정

배우 고현정이 아이들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그리움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SBS플러스 ‘현정의 틈, 보일樂 말락’에서는 인간 고현정의 솔직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고현정은 결혼 후 2년 간 신혼생활을 했던 일본 도쿄로 여행을 떠났다. 일본 여행 작가 부부의 아이와 만나 눈길을 떼지 못한 고현정은 “첫째는 아들을 낳았는데 아들이라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둘째는 딸을 낳았는데 딸은 품에 스윽 안기는 게 사랑스러웠다"며 이혼 전 단란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첫 아이 임신했을 때 입덧도 없고 몸도 무겁지 않아 정말 좋았다. 더구나 아이들도 좋아했다”면서 “아이를 넷이나 여섯명까지 낳고 싶었다”고 털어놓으며 아이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현정의 틈, 보일樂 말락’은 고현정의 도쿄 여행과 저서 출간을 진행하는 모습부터, 과거 도쿄에서의 신혼 생활, 토크&북 콘서트 `여행, 여행女幸` 준비 과정까지 밀착 촬영을 통해 인간 고현정의 진짜 모습을 낱낱이 쫓은 프로그램이다. 고현정의 데뷔 후 첫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