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병진, 자살 시도 경험담 고백 "한남대교 올랐다가, 되려 자살 시도자 구해"

입력 2015-12-16 17:19:58 | 수정 2015-12-16 17:26:44
글자축소 글자확대
주병진, 자살 시도 경험담 고백 "한남대교 올랐다가, 되려 자살 시도자 구해"

주병진 주병진기사 이미지 보기

주병진 주병진


주병진 주병진

주병진이 자살을 생각했던 당시 상황을 털어놨다.

주병진은 과거 방송된 MBC '주병진의 토크콘서트'에서 "자살을 하려고 한남대교에 간 적이 있었다. 모자를 눌러쓰고 고개를 숙인 채 터질듯한 마음으로 실행을 하기 위해 걸어가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주병진은 "하지만 (자살 생각을 하고 먼저 온) 다른 사람의 물건이 있어 고개를 들어 보니 어떤 사람이 다리 위에 먼저 흔들거리며 있더라"라며 "내가 죽으려고 갔는데도 그 사람은 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 결국 그 사람을 구출하고 경찰서로 넘겼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그 사람과 오랜 실랑이와 대화 끝에 경찰서로 보냈는데 '아, 이제 살겠다'는 말이 저절로 나오더라. 그렇게 죽으려던 마음이 살겠다는 마음으로 바뀌더라. 그래서 살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병진은 오는 18일 채널A '개밥주는 남자'를 통해 방송에 복귀한다.

이날 방송에는 200평 펜트하우스에 사는 주병진의 모습이 공개될 예정이다.

주병진의 집은 환상적인 뷰가 돋보이는 4개의 테라스와 4개의 게스트 룸, 그리고 3개의 화장실와 사우나 시설을 갖춘 거실만한 욕실까지 이를 지켜본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

배우 김민준은 “소와 말을 키워도 되겠다”며 감탄했고, 제작진은 “집이 커서 주병진이 반려견들을 못 찾는거 아니냐”며 걱정했다는 후문.

주병진은 “어릴 때 너무 가난해서 돈을 많이 벌면 좋은 집에 살고 싶었고, 좋은 욕실을 갖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는 “2년간 욕실 욕조는 한번 사용했다. 사우나 하고 싶으면 목욕탕에 간다”며 슬프지만 웃긴 사연을 고백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