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서울 도심서 '탄저균 실험' 수차례…100kg에 300만명 죽을 수도 '충격'

입력 2015-12-18 08:00:00 | 수정 2015-12-18 16:00:40
글자축소 글자확대
서울 도심서 '탄저균 실험' 수차례…100kg에 300만명 죽을 수도 '충격'
탄저균 실험 / 사진 =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탄저균 실험 / 사진 = JTBC 방송 캡처


탄저균 실험

서울 도심 한복판서 탄저균 실험이 진행돼 논란이 되고 있다.

한 매체는 18일 서울 용산기지에서 2009년부터 2014년까지 탄저균 실험이 15차례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경우, 탄저균처럼 강력한 균을 이용한 시험을 할 땐 사막 한 가운데 있는 지하 특수터널 구조의 연구소에서 시험을 진행한다. 탄저균은 100kg으로 최대 300만 명의 목숨을 앗아갈 수 있기 때문.

이 매체는 미국 측이 생물학전에 대응해 주한미군과 함께 진행하던 '주피터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오산기지뿐 아니라 서울 용산기지와 평택 캠프 험프리 등 총 4곳에 실험장비를 설치한다는 계획을 보도했지만 당시 국방부는 실험장비 반입 사실조차 모르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