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리와 나' 서인국, 펫시터 면접 1위…천방지축 라쿤과 케미 기대

입력 2015-12-17 10:17:06 | 수정 2015-12-17 10:17:06
글자축소 글자확대
마리와 나 서인국 마리와 나 서인국 / 사진 = JTBC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마리와 나 서인국 마리와 나 서인국 / 사진 = JTBC 방송 캡처


마리와 나 서인국

배우 서인국이 ‘마리와 나’ 첫 방송을 통해 긍정에너지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16일 첫 방송된 JTBC ‘마리와 나’ 에서는 펫시터로 활약하게 된 ‘마리아빠’들이 전문가의 면접을 거치고 직접 각자의 ‘마리’를 데리고 ‘마리의 집’으로 향하는 모습이 방영되었다. 이 과정에서 두 마리의 라쿤을 돌보게 된 서인국은 특유의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첫 방송부터 시청자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었다.

다람쥐, 이구아나, 곤충까지 다양한 동물을 키워본 경험이 있다고 밝힌 서인국은 반려동물에 대한 다양한 지식을 드러내며 면접을 1위로 통과하는 영광을 안았다.

서인국은 라쿤과의 첫 만남에 앞두고 다양한 질문을 준비하고 간식 주는 법, 훈육하는 법을 배운 자리에서 연습하는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쉴 틈 없이 움직이는 활발한 라쿤들의 모습과 이를 보며 걱정스러워하면서도 간식과 장난감을 동원해 라쿤과 친해지기 위해 노력하고 상황에 따라 훈육까지 시도하는 등 적극적인 서인국의 모습은 보는 이의 웃음과 기대를 동시에 자아냈다.

특히 라쿤들이 쉽게 마음을 열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교감을 시도하는 모습을 보인 서인국이 라쿤들과 친해질 수 있을지, 앞으로 그들이 만들어갈 케미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마리와 나'는 16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50분 JTBC를 통해서 방송되며 동물과 인간의 색다른 교감을 이끌어낼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