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주원 "류혜영, 여동생 삼고 싶다. 첫 만남 때부터…" 깜짝

입력 2015-12-17 13:17:00 | 수정 2015-12-17 14:00:42
글자축소 글자확대
류혜영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류혜영 / 사진 = 변성현 기자


주원 류혜영

배우 주원이 류혜영을 언급한 사실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주원은 과거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에서 여동생 삼고 싶은 배우로 류혜영을 선택했다.

주원은 "류혜영이 첫 만남 때 내게 '형님'이라고 부르더라. 알고 보니 고등학교 후배였다"며 "함께 촬영하면서 사람 자체가 사랑스러우니까 선배 배우들도 스태프들도 모두 예뻐했다. 촬영장에서 활력소 그 자체였다"라고 이유를 말했다.

한편 류혜영과 주원은 지난 10월 개봉한 영화 ‘그놈이다’에 함께 출연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