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마녀의 성' 김선경, 매혹적인 팜므파탈

입력 2015-12-17 14:28:00 | 수정 2015-12-17 14:28:00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김선경이 팜므파탈의 면모로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SBS 일일드라마 ‘마녀의 성’에서 김선경은 팜므파탈의 면모를 갖춘 서밀래 역을 맡았다.

김선경은 극 중 자신에게 흠뻑 빠져있는 공남수를 무차별하게 흔들어 이혼을 결심하게 만들기 위해 악어의 눈물을 흘리는 등 팜므파탈의 정석을 보여 주며 그 매력을 뽐냈다.

극 중 서밀래가 경제적으로 궁핍한 미혼모로 생계형 팜므파탈 임이 알려지면서 앞으로 극을 통해 어떤 다양한 매력을 선보일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김선경은 앞서 드라마 <오렌지 마말레이드>, <호구의 사랑>, <해를 품은 달>과 영화 <써니> 등을 통해 연기력을 인정받아 왔으며, 최근까지 예능과 뮤지컬 등을 넘나드는 다채로운 활동을 펼친 바 있다.

한편, 김선경이 출연하는 SBS ‘마녀의 성’은 매주 월~금요일 오후 7시 20분에 방송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