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장항준 "고2때 집안 주저 앉아…" 무슨 일?

입력 2015-12-18 06:04:05 | 수정 2015-12-18 06:52:1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장한준/사진=MBC '놀러와'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해피투게더' 장한준/사진=MBC '놀러와' 방송 캡처


'해피투게더' 장항준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영화감독 장한준의 부부관계가 화제인 가운데 그의 집안 사정이 재조명되고 있다.
장 감독은 지난 2012년 1월 방송된 MBC '놀러와'에 출연했다. 당시 장한준은 "믿기지 않겠지만 강남 8학군 출신이다. 그러나 지금은 망해버렸는데 그것이 다 무슨 소용이냐"고 밝혔다.

이어 "사실은 고등학교 2학년 때 집이 주저앉았다. 하지만 그 다음부터도 그렇게 힘들지 않았다. 7~8년 정도는 괜찮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장한준은 17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의 `아내에게 잡혀야 사는 남편` 특집에 김승우, 최현석, 김일중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승우는 장항준 감독의 부부사이에 대해 "부부가 아니라 갑을 관계다. 저 사람이 노예"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