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제작진 '박명수 가발 홍보 논란' 사과

입력 2015-12-18 07:33:20 | 수정 2015-12-18 07:33:20
글자축소 글자확대
무한도전 박명수 가발 홍보 논란 / 사진=방송화면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무한도전 박명수 가발 홍보 논란 / 사진=방송화면 캡쳐


무한도전 박명수

MBC 무한도전 측이 '박명수 가발 홍보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12일 방송된 ‘무한도전’ 불만제로 편에서는 박명수가 가발 업체를 찾아 탈모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으며 가발을 착용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방송 이후 해당 가발 업체를 박명수가 운영하거나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박명수의 동생이 운영하는 업체인 것으로 밝혀진 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셀프 홍보가 아니냐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무한도전 제작진은 17일 "급하게 촬영 장소를 섭외해야 하는 상황 가운데 박명수씨 동생이 운영하는 가발업체에 도움을 요청, 촬영을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저희는 이 가발매장을 홍보할 의도가 전혀 없었으며, 방송 내용상 홍보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예상 또한 하지 못했습니다. 방송 내용에만 집중하다보니 촬영장소를 선정하는데 있어 더 신중하게 고민하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내고 사과했다.

또한 박명수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한 회 한 회 진정성 있는 웃음을 드리고자 고군분투하고 있는 '무한도전'인데 저로 인한 소식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불편한 마음을 드려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어디서부터 말씀을 드려야 할지 몰라 빠르게 사과드리지 못한 점 또한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사과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