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박명수 가발업체 홍보 논란…유재석과 멤버들, 카톡 채팅방 공개 '폭소'

입력 2015-12-18 09:24:42 | 수정 2015-12-18 09:53:41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명수 가발업체 홍보 논란…유재석과 멤버들, 카톡 채팅방 공개 '폭소'
박명수 가발 논란 박명수 가발 논란 / 사진 = 무한도전 SNS기사 이미지 보기

박명수 가발 논란 박명수 가발 논란 / 사진 = 무한도전 SNS


박명수 가발 논란

개그맨 박명수가 '무한도전'에서 가발 업체를 홍보해 논란이 된 가운데 멤버들과의 채팅 내용이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공식 트위터에는 "'마이 리틀 텔레비전' 준하의 웃음사냥을 응원하는 무한도전 멤버들의 실시간 채팅방을 공개합니다! #무한도전 #무도드림"이라는 글과 멤버들의 채팅 내용이 담긴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 채팅창에서 박명수는 "나 가도 되지? 감기 기운이 있어서"라고 멤버들에게 말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기운있으면 됐네요, 조금 더 있어요 형"이라고 재치있게 답해 폭소케 했다. 이어 황광희도 "여기(채팅방)가 더 웃기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12일 방송된 '무한도전-불만제로' 편에서 박명수는 가발업체를 찾았다. 하지만 방송 이후 '이 업체는 박명수가 운영하는 곳으로 방송을 홍보에 이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