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해피투게더' 장항준 "김수현, 대수롭게 생각…이렇게 뜰 줄 몰랐다" 후회막심

입력 2015-12-18 14:46:22 | 수정 2015-12-18 14:46:22
글자축소 글자확대
'해피투게더' 장항준 "김수현, 대수롭게 생각…이렇게 뜰 줄 몰랐다" 후회막심

?장항준 김수현기사 이미지 보기

?장항준 김수현


장항준 김수현

장항준 감독이 김수현과의 아쉬운 인연에 대해 털어놨다.

과거 방송된 ‘용감한 작가들’에서는 ‘스타 제작자가 놓친 스타’에 대한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당시 방송에서 장항준은 신인이었던 배우가 톱스타가 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배우 설경구와 김수현을 꼽았다.

장항준은 “대학 동기인 배우 장현성이 극단에서 공연할 때 우연히 설경구를 보게 됐다”며 “착하고 키 크고 얼굴이 하얀 볼품없는 형 같은 느낌이었는데, 나중에 영화 ‘박하사탕’으로 크게 됐다”고 설경구의 첫인상을 말했다.

장항준은 또 다른 대박 스타로 ‘별에서 온 그대’ 김수현을 꼽았다. 당시 신인 배우 김수현의 매니저가 장항준에게 ‘영화나 드라마에 캐릭터가 있을지 생각해달라’는 부탁을 해 만나게 된 것.

장항준은 “그 당시에는 잘 모르는 캐릭터라 대수롭게 생각했었다”며 “몇 년 후 드라마 '별그대’ 영화감독 카메오로 출연한 자리에서 대스타가 된 김수현과 마주쳤다”고 말해 흥미를 자아냈다.

그는 “악수를 건네며 ‘김수현 씨 오랜만이죠’라고 일부러 말을 걸었더니 김수현이 ‘5년 만입니다 감독님’이라고 했다”며 본인을 기억하고 있어 깜짝 놀랐다는 사연을 전했다.

이를 들은 전현무가 “인연을 소중히 여길 줄 아는 청년”이라고 하자 옆에 있던 예능 작가들은 “’5년 만입니다 감독님’은 ‘제가 그 당시 상황 기억하고 있어요’ 라는 말이다. 신인 때는 원래 잊히지 않는 법”이라며 “앞으로 김수현 씨는 장항준 감독 작품은 영원히 안 할 것 같다”고 장항준을 놀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