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프로듀스101', 소녀시대·원더걸스 잇는 국민걸그룹될까…'라인업' 공개

입력 2015-12-18 21:31:44 | 수정 2015-12-18 21:31:44
글자축소 글자확대
프로듀스101 프로듀스101/사진=CJ E&M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프로듀스101 프로듀스101/사진=CJ E&M 제공


프로듀스101

신개념 아이돌 M.NET '프로듀스101'이 베일을 벗었다.

17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역대급 규모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프로듀스101’은 국내 46개 기획사에서 모인 101명의 여자 연습생들이 참가한 초대형 프로젝트로‘제작하다’라는 뜻의 영단어 ‘프로듀스’와 ‘입문’이라는 뜻의 ‘101’을 결합해 아이돌의 입문반인 연습생 101명을 대상으로 유닛 걸그룹을 만들어간다는 의미를 담았다. 대중이 ‘국민 프로듀서’가 되어 데뷔 멤버들을 발탁하고 콘셉트와 데뷔곡, 그룹명 등을 직접 정하는 국민 걸그룹 육성 프로그램이 될 예정이다.

이날 '엠카운트다운'에서 '프로듀스101' 참가 연습생들이 최초로 선보인 무대 'PICK ME(픽미)'는 EDM 장르를 기반으로 한 댄스곡으로, 프로그램과 자신을 '국민 프로듀서'에게 소개, 어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들은 활기 넘치는 퍼포먼스로 상큼 발랄한 에너지를 뿜어내며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특히 거대한 네 개의 삼각 무대가 이동하며 100여 명의 소녀들을 한 자리에 모아,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역대급 규모를 선보이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뿐만 아니라 이날 방송에서는 장근석이 깜짝 등장해 연습생들의 무대를 직접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장근석은 '프로듀스101'에서 국민 프로듀서들을 대신해 연습생에게 평가 과제를 전달하고 투표 결과를 발표하는 대표이자 메신저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프로듀스101'을 연출하는 안준영 PD는 "K POP 시장에 새로운 흐름과 활력을 도모하고자, 우리 나라 기획사 대부분이 참여할 수 있는 뜻 깊은 초대형 프로젝트를 기획하게 됐다"며 "K POP 시장을 대표할 수 있는 새로운 문화 아이콘이 될 유닛 걸그룹을 탄생시키는 것이 목표"라고 기획의도를 밝혔다.

한편 Mnet 국민 걸그룹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101’은 오는 2016년 1월 첫 방송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