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너목보' 주니퍼, 깜짝 등장해 스튜디오 초토화…"15년만에 인사드린다"

입력 2015-12-18 21:49:27 | 수정 2015-12-18 21:49: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너의 목소리가 보여 주니퍼 너의 목소리가 보여 주니퍼/사진=방송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너의 목소리가 보여 주니퍼 너의 목소리가 보여 주니퍼/사진=방송캡쳐


너의 목소리가 보여 주니퍼

추억의 가수 주니퍼가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2'에 깜짝 등장했다.

지난 17일 밤 방송된 '너의 목소리가 보여 시즌2'에는 가수 휘성이 음치와 실력자를 가려내는 미션을 진행했다.

이날 1라운드에서 휘성은 2명의 음치를 선택했다. 두 번째로 선택된 '괌 지르는 민박집 주인장'은 "전 밴드 주니퍼의 보컬 박준영"이라며 "15년만에 인사드리게 됐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박준영은 '하늘 끝에서 흘린 눈물'을 부르며 전성기의 강렬한 고음을 선보였고, 이에 휘성은 대선배를 음치로 선택한 상황에 당황함을 감추지 못했다.

휘성은 "영상을 보면서 연습까지 했었는데 죄송하다"며 고개 숙였다.

박준영은 "현재 괌에서 게스트 하우스 하고 있다"고 근황을 공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