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혼자산다' 황석정, 하차 "더이상 혼자 아니다"

입력 2015-12-19 09:17:22 | 수정 2015-12-19 09:18:3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황석정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황석정



'나 혼자 산다' 황석정의 하차가 결정됐다.

18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하차를 결정한 황석정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황석정은 이사한 집 정리에 한창이었고 전현무와 김동완이 황석정을 도와주기 위해 나섰다.

전현무와 김동완에게 식사를 대접한 황석정은 "이사를 하자마자 어머니가 수술을 하신 걸 알게 됐다"면서 "부산에서 혼자 기어다니며 살고 계셨다. 그래서 내가 평생 모시고 살기로 했다. 더이상 혼자 사는 게 아닌 게 돼서 떠나게 됐다"고 하차 이유를 밝혔다.

황석정은 "좋은 남자를 만나고 '나 혼자 산다'를 멋지게 떠나고 싶었지만 이로 인해 가족이 행복해지고 일도 많아졌으니 이렇게 탈퇴하는 것도 굉장히 행복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한편 황석정은 '나 혼자 산다' 제작진과 인터뷰를 통해 "항상 혼자 살며 너무 외로웠던 순간들이 많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삶을 살아가고 꿈을 꾸는 건 혼자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며 "먼저 사랑을 주면 그 사랑이 몇 백배가 돼서 오는 것 같다. 흔들리지 않고 그렇게 씩씩하게 살아가고 싶다"고 앞으로의 포부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