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글의법칙' 이상엽·공현주, "알고 지낸지 10년"

입력 2015-12-19 09:30:47 | 수정 2015-12-19 09:30:47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이상엽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이상엽



'정글의법칙' 이상엽이 연인 공현주를 만났다.

지난 18일 오후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보물섬 in 사모아’ 편에서는 이상엽이 연인 공현주를 만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정글의법칙'에서 공현주는 정글로 보맨 영상편지에서 “안녕 상엽아. 잘하고 있지? 지금쯤 많이 지쳐서 즐길 수도 없고, 힘든데 카메라 앞에서 힘든 내색 못 하고 있을 것 같아서 너무 답답할 거 같아. 그때 내 생각이 많이 날 텐데 옆에 못 있어 줘서 미안해”라며 이상엽에 대한 그리움을 표현했다.

이어 공현주는 “이것저것 한다고 다치지 않았을까 걱정되는데 돌아왔을 때 건강하고 밝은 모습으로 지금 간 섬처럼 예쁜 곳에 놀러 가서 아름다운 추억 많이 만들자. 같이 못 가서 아쉽고 미안해. 사랑해”라고 말했다.

공현주의 영상편지를 본 후, 눈물을 흘리던 이상엽은 옆을 돌아본 순간 공현주가 온 것을 알고 깜짝 놀라면서도 행복한 표정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정글의법칙'에서 공현주는 연인 이상엽에 대해 언급하며 "이상엽과 알고 지낸 지는 10년 좀 넘었다. 그리고 사귄 지는 3년 됐다"고 말했다.

공현주는 "연기 공부를 시작하며 처음 만났는데, 그때는 되게 풋풋하고 어리고 보면 그냥 기분이 되게 좋아지는 친구였다"면서 "그런데 어느 날 이상엽이 되게 듬직한 남자처럼 다가왔다. 기댈 수 있는, 되게 느낌이 믿음직스러웠다"고 연인으로 발전하게된 계기를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