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사람이좋다' 김승진, 30주년 콘서트 "예전처럼은 힘들다"

입력 2015-12-19 15:01:16 | 수정 2015-12-19 15:01:16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김승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김승진



'사람이좋다' 김승진이 콘서트 준비에 나섰다.

19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이하 사람이 좋다)’에서는 80년대 원조 하이틴 스타 가수 김승진의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사람이좋다'에 출연한 김승진은 최근 음악 작업을 위해 작은 방을 구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혼자 사는 김승진은 계란후라이를 만들고 베이컨을 구워 아침 식사를 했다.

김승진은 TV 속 변진섭의 모습을 보면서 "진섭이 형이다"며 "다 30년이다"고 옛 추억에 잠기기도 했다.

또한 이날 '사람이좋다'에서 김승진은 데뷔 30주년을 기념하는 콘서트를 위한 노래 연습에 나섰다. 김승진은 “예전처럼 화려하게 할 수는 없고, 지금 있는 상황에서 최대한 열심히 준비 중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해가 그래도 제일 행복한 해니까 따뜻하게 마무리를 해보려고 한다”며 콘서트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한편 김승진은 최근 MBC ‘일밤-복면가왕’에 황금박쥐로 출연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