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샘킴과 김풍 2015년 마지막 맞대결

입력 2015-12-21 09:40:00 | 수정 2015-12-21 09:40:00
글자축소 글자확대
역대 전적에서 동률을 이루고 있는 샘킴과 김풍이 다시 한 번 맞붙는다.

21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 58회에서 이날 게스트인 최정윤이 선정한 ‘남편의 초딩 입맛에 딱 맞는 요리’를 주제로 샘킴과 김풍이 요리 대결을 펼친다.

그동안 여섯 번의 대결에서 둘의 전적은 3:3으로 동점을 이루고 있다. 유독 김풍에게만 약한 샘킴과, 샘킴과 대결을 펼칠 때면 역대급 요리를 만들어내는 김풍의 대결이기에 모두의 기대가 모아졌다.

요리대결에서 김풍은 롤러스케이트를 탄 것처럼 정신없이 춤을 추며 교란작전을 펼쳤고, 더욱 강력해진 김풍의 방해공작을 ‘유리멘탈’ 샘킴이 버텨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됐다. 음식을 맛본 게스트 최정윤은 “저도 너무 맛있네요”라며 남편의 입맛뿐만 아니라 자신의 입맛까지 취향저격을 했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아 그 결과에 더 관심이 모아졌다.

2015년 마지막 맞대결에서 승리해 역대 전적에서 우위를 점하는 사람이 누구일지는, 오는 21일(월)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