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박해진·김고은이 만들어 낼 로맨틱 스릴러

입력 2015-12-22 09:08:04 | 수정 2015-12-22 09:08:04
글자축소 글자확대
박해진과 김고은은 어떻게 ‘유정’과 ‘홍설’을 만들어가고 있을까.

2016년 새해의 포문을 열 드라마 tvN ‘치즈인더트랩(이하 치인트)’(2016년 1월 4일 월요일 첫 방송)에서 박해진은 달콤한 미소 뒤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 유정 역으로, 김고은은 그의 본모습을 유일하게 꿰뚫어본 여대생 홍설 역으로 분한다. 이에 두 사람이 그려낼 ‘치인트’의 로맨스릴러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는 상황.

그런 가운데 오늘(21일) 공개된 박해진(유정 역)과 김고은(홍설 역)의 인터뷰 영상(http://tvcast.naver.com/v/662230)에선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한 두 사람의 솔직한 속내가 드러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영상 속 박해진은 겉으론 완벽해 보이지만 알면 알수록 수상한 선배 유정 역을 연기하고 있는 것에 대해 “‘어려울 것 같다’라는 생각을 했는데 역시나 어렵다. 진짜 그 속에 있는 의미가 무엇인지를 한 번 더 생각하고 말 한마디를 뱉기 때문에 대사 한 마디도 허투루 뱉을 수가 없고, 뱉기도 힘든 역할”이라며 “지금은 많이 익숙해져서 유정이란 친구를 반 정도를 알게 돼 조금 수월해지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유정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김고은 역시 평범한 여대생이지만 특유의 예민함과 섬세함을 가진 캐릭터 홍설에 대해 “현실에 가까운 인물을 표현해내고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이어 “감독님과 많이 소통을 하면서 홍설이 알바도 하고 공부도 열심히 하는 와중에도 꿋꿋이 씩씩하게 해내는 모습들이 자리를 잡아가고 있어 홍설만의 특색이 나타날 것 같다”고 전해 그녀가 만들어낼 홍설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더했다.

한편, 반 사전제작으로 고퀄리티 드라마의 탄생을 알린 tvN 월화드라마 ‘치인트’(극본 김남희, 고선희, 전영신 / 연출 이윤정 / 제작 에이트웍스)는 오는 2016년 1월 4일(월)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