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빠 생각] 고아성 "감독님 때문에 출연 결심…언제든지 함께할 생각"

입력 2015-12-22 11:18:10 | 수정 2015-12-23 09:48:42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오빠 생각' 고아성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오빠 생각' 고아성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고아성이 출연을 결심하게 된 이유가 '감독님'이라고 밝혔다.

2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오빠 생각'(감독 이한, 제작 조이래빗) 제작보고회에는 이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시완, 고아성, 이희준이 참석했다.

이 날 고아성은 "전적으로 감독님 때문에 출연하게 됐다.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아무것도 정해지지 않은 상태였다. 어린이 합창단, 한국전쟁에 관한 내용이라는 것만 알았다"며 "감독님만 보고 결정을 했다. '우아한 거짓말' 때 좋은 기억이 있다. 감독님이 원하신다면 언제든지 함께 할 생각이다"라고 출연 계기를 전했다.

극 중 고아성은 어린이 합창단을 만들어 노래를 가르치는 자원봉사자 선생님 박주미 역을 맡았다.

한편 '오빠 생각'은 한국전쟁 당시 실존했던 어린이 합창단을 모티브로, 모든 것을 잃어버린 전쟁터 한가운데서 시작된 작은 노래의 위대한 기적을 그린 작품이다. '미생'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임시완과 20대 대표 여배우 고아성, 연기파 배우 이희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오빠 생각'은 2016년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