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최정윤, 병원장 딸 루머에 "부모님 잘 만나서 편안해" 고백

입력 2015-12-22 09:44:47 | 수정 2015-12-22 09:44:47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최정윤 냉장고를 부탁해 최정윤 /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최정윤 냉장고를 부탁해 최정윤 /한경DB


냉장고를 부탁해 최정윤

배우 최정윤이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화제인 가운데 과거 루머 해명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최정윤은 과거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부짓집 딸 소문을 해명했다.

당시 최정윤은 병원장 딸이라는 루머에 대해 "병원 내에서 식당을 운영하셨다. 음식사업을 하셨다"라며 "어렵게 산 건 아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최정윤은 "부모님 잘 만나서 편안하게 잘 살았다"라며 소문을 일축했다.

한편 21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최정윤은 남편 윤태준과의 결혼 생활을 언급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RSS 기사인쇄 url복사 댓글쓰기

POLL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어떻게 생각하세요?

유치원·어린이집 영어수업 금지, 어떻게 생각하세요

한·일 위안부 합의 재협상, 어떻게 생각하세요?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