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빠 생각] 임시완 "이희준에 많이 맞았다…갑자기 '훅' 들어와 당황"

입력 2015-12-22 11:36:29 | 수정 2015-12-23 09:48:05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화 '오빠 생각' 임시완 / 사진 = 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영화 '오빠 생각' 임시완 / 사진 = 변성현 기자


[ 한예진 기자 ] 배우 임시완과 이희준이 액션신을 언급했다.

22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오빠 생각'(감독 이한, 제작 조이래빗) 제작보고회에는 이한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임시완, 고아성, 이희준이 참석했다.

이 날 MC 박경림이 '이희준은 액션신을 실제로 하지 않냐'고 묻자 임시완은 "액션신을 찍을 때 별다른 리허설 없이 바로 했다. 발로 차여서 맞는 신인데 갑자기 훅 들어오더라"며 "처음엔 정말 당황했다. 그런데 그게 참 좋더라. 진짜로 자극을 주시니까 딱히 연기를 하려고 노력하지 않아도 돼서 편했다"고 답했다.

이에 이희준은 "너무 많이 때려서 사과해도 끝이 없다"고 사과의 말을 전했고 임시완은 "현장에서도 미안하다는 얘기를 많이 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극 중 임시완은 전쟁 중에도 희망을 잃지 않고 주변 사람을 보듬어 가는 한상렬 소위 역을 맡아 따뜻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오빠 생각'은 한국전쟁 당시 실존했던 어린이 합창단을 모티브로, 모든 것을 잃어버린 전쟁터 한가운데서 시작된 작은 노래의 위대한 기적을 그린 작품이다. '미생'으로 연기력을 인정받은 임시완과 20대 대표 여배우 고아성, 연기파 배우 이희준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는 '오빠 생각'은 2016년 1월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