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김고은 "홍설 役, 싱크로율 논란 알고 있어…고민 많았다"

입력 2015-12-22 15:27:00 | 수정 2015-12-23 13:30:52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즈인더트랩 김고은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김고은 /사진=변성현 기자


치즈인더트랩 김고은

충무로의 핫 아이콘 배우 김고은이 안방극장의 문을 두드린다.

22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tvN '치즈인더트랩' 제작보고회에서 주연 배우 박해진, 김고은, 서강준, 남주혁, 이성경, 박민지, 이윤정 감독이 참석했다.

2012년 '은교'로 충무로에 혜성같이 등장한 김고은은 '협녀, 칼의 기억', '성난 변호사'로 주로 영화에 출연했다. '치즈인더트랩'은 그의 첫 드라마다.

김고은은 " 처음 드라마 하는데 좋은 배우, 사랑하는 감독과 함께라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김고은은 "대학교 1학년, 연재 시작때 부터 팬이었다. 그래서 이 드라마 제작 당시 기대를 많이 했다. 캐스팅 제안을 받고 많은 고민을 했었다. 워낙에 싱크로율 얘기도 많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내 "감독님과 얘기를 하면서 원작에서 팬이었을 때 느꼈던 홍설의 스타일은 살리고 갈 것"이라고 전했다.

‘치즈인더트랩’은 로맨스와 스릴러를 고르게 합성해 ‘로맨스릴러’라는 새로운 장르로 안방극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웹툰 작가인 순끼 작가가 2010년부터 연재를 시작해 조회수 약 100만, 누적 조회사 11억뷰를 기록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반 사전제작된 이 드라마는 내년 1월4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