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유승호·박보검 보다 나은 점, 바로 노안" 셀프디스 이유는?

입력 2015-12-22 16:16:52 | 수정 2015-12-23 13:30:43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사진=변성현 기자


치즈인더트랩 서강준

배우 서강준이 스스로를 '노안'이라고 고백했다.

22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tvN '치즈인더트랩' 제작보고회에서 주연 배우 박해진, 김고은, 서강준, 남주혁, 이성경, 박민지, 이윤정 감독이 참석했다.

서강준은 드라마 '화정'을 통해 20대에서 40대까지 연기를 하며 신인 배우로서의 가능성을 던졌다. 이에 대해 "'화정' 출연은 정말 소중한 기회였지만 살아온 경험, 연기 경력 때문에 조금은 버거웠다"라고 말했다.

그는 '치즈인더트랩'을 통해 자신의 나이와 딱 맞는 백인호 역을 맡게 됐다. 백인호는 촉망받던 피아노 천재에서 한 순간 사고뭉치가 돼버린 단순무식, 다혈질 상남자다.

서강준은 "백인호 역을 통해 또래 역할을 하게 돼 재밌다. 촬영장에 연기 하러 오는 배우가 아니라 홍설(김고은)과 노는 느낌이다. 힐링 하는 기분"이라고 촬영 소감을 전했다.

캐릭터에 대해 서강준은 "정말 매력있다. 외향적이고 아웃고잉한 스타일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조금 조용하고 내성적인 성격이다. 대중들이 '쟤 저런 연기도 하네' 라고 느꼈으면 좋겠다. 새롭게 봐줄 중요한 기회이자 순간이다"라고 설명했다.

최근 '응답하라 1988', '리멤버' 등에서 유승호, 박보검 등 서강준 또래 연기자들이 활약하고 있다. 또래 배우들보다 나은 점에 대해 물어보자 "노안"이라고 답했다.

서강준은 "두 드라마를 모두 보고있다. 유승호, 박보검 보다 무엇이 나을까 하고 생각했는데, 없더라"라고 털어놨다.

어렵게 말문을 연 서강준은 "그래서 굳이 한 가지를 찾았다. 바로 노안이라는 것. 이게 셀프디스일 수도 있는데, 노안이라는 점은 연기할 수 있는 나이대가 넓다. 넓은 스펙트럼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은 웹툰 작가인 순끼 작가가 2010년부터 연재를 시작해 조회수 약 100만, 누적 조회사 11억뷰를 기록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달콤한 미소 뒤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 유정과 그의 본모습을 유일하게 꿰뚫어본 여대생 홍설(김고은 분)의 로맨스릴러다. 반 사전제작된 이 드라마는 내년 1월4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