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치즈인더트랩] 이성경 "남자 등골브레이커 역할, 더 찰지게 하려고 고민"

입력 2015-12-22 17:46:38 | 수정 2015-12-23 13:26:25
글자축소 글자확대
치즈인더트랩 이성경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치즈인더트랩 이성경 /사진=변성현 기자


치즈인더트랩 이성경

김고은이 충무로의 '핫 아이콘'이라면 이성경은 안방극장에 혜성같이 등장한 신예다. 그가 방영 전 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는 '치즈인더트랩'으로 또 다른 도전을 한다.

22일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진행된 tvN '치즈인더트랩' 제작보고회에서 주연 배우 박해진, 김고은, 서강준, 남주혁, 이성경, 박민지, 이윤정 감독이 참석했다.

톱 모델 출신 이성경은 2014년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의 오소녀 역으로 톡톡 튀는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이듬해 주말드라마 '여왕의 꽃'에 주연으로 발탁되면서 화제를 모았다. 극 초반 약간의 연기력 논란은 있었지만 이내 자리를 잡아 갔다. '치즈인더트랩'은 이성경의 필모그래피 중 세 번째 작품.

이성경은 지나가던 남자 모두 돌아보게 만드는 천하절색의 미녀지만 이기적이고 게으르며 낭비벽이 심한 '남자 등골브레이커' 백인하 역을 맡았다. 화려한 의상과 소품으로 모델 출신인 그녀에게 가장 적합한 캐릭터라고 조심스레 예견해본다.

이성경은 "너무 좋아하는 배우, 사랑하는 감독과 함께 작품을 하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백인하라는 캐릭터에 대해 "남자들 등골 빼 먹는 통제 불가의 거침없는 센 아이"라고 설명했다. 역할에 몰입 하면서 이성경은 '말투'에 대해 가장 신경을 썼다고 한다.

그는 "시나리오를 보면서 이 아이의 말투를 어떻게 하면 더 '찰지게'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했다. 촬영에 들어가면서는 감독님과 이야기를 많이 하면서 인하이 속내를 들여다 보게 됐다. 상처투성이 아이라 마음이 아팠고 더 많이 이해하게 됐다. 많이 부족하겠지만 예쁘게 봐 달라"고 애교 섞인 당부를 전했다.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은 달콤한 미소 뒤 위험한 본성을 숨긴 완벽 스펙남 유정과 그의 본모습을 유일하게 꿰뚫어본 여대생 홍설(김고은 분)의 로맨스릴러다.

웹툰 작가인 순끼 작가가 2010년부터 연재를 시작해 조회수 약 100만, 누적 조회사 11억뷰를 기록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다. 반 사전제작된 이 드라마는 내년 1월4일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