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오마이비너스' 소지섭-성훈, 고난이도 카액션 비하인드스토리 공개

입력 2015-12-23 09:12:42 | 수정 2015-12-23 09:13:06
글자축소 글자확대
'오마이비너스' 소지섭 성훈기사 이미지 보기

'오마이비너스' 소지섭 성훈


'오마이비너스' 소지섭 성훈

배우 성훈이 시청자들을 충격케 한 사고 현장 속 비하인드 컷들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월화드라마 ‘오 마이 비너스’ 12회 말미에서는 자신을 대신해 사고를 당한 영호를 보고 충격에 빠진 준성(성훈 분)의 얼굴이 전파를 탔다. 피투성이가 된 영호(소지섭 분)를 보고 어쩔 줄 모르는 준성의 절박함은 보는 이들까 초조하게 했던 상황.

그런 가운데 사고 현장을 촬영하던 성훈(장준성 역)의 카메라 뒷모습들이 그 불안감을 잠시나마 달래주고 있다. 영하의 추위에 진행된 이 촬영은 아찔한 사고를 연출했어야 한 만큼 고난도였기에 모두가 긴장할 수밖에 없었다고.

때문에 성훈 역시 여느 때보다 동선을 꼼꼼히 체크하고 감독, 배우들과의 호흡을 맞춰나가며 열의를 불태웠다. 특히 그는 자체 리허설을 거듭 반복하며 캐릭터의 감정에 몰입하기 위해 집중력을 발휘했다.

이에 성훈은 실전에 돌입하자 곧바로 장준성에 몰입했고 가슴 절절한 열연을 펼쳐 지켜보는 스태프들의 가슴까지 뭉클하게 했다는 전언. 무엇보다 카메라가 꺼지자마자 소지섭(김영호 역)을 걱정하고 챙기는 살뜰함까지 보여 현장을 더욱 훈훈하게 달궜다.

성훈의 한 관계자는 “극이 중반부에 이르면서 성훈 역시 캐릭터에 빠르게 몰입하고 녹아들 수 있게 됐다. 앞으로도 보다 다채로운 준성의 매력을 발견하실 수 있으니 관심있게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