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택시' 홍예슬 "주목 받는 것 싫지 않지만…웃기고 싶은데 예쁘게만 봐" 속내 고백

입력 2015-12-23 09:31:59 | 수정 2015-12-23 14:49:50
글자축소 글자확대
택시 홍예슬 /홍예슬 페이스북기사 이미지 보기

택시 홍예슬 /홍예슬 페이스북

택시 홍예슬

홍예슬이 개그우먼으로서의 입지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홍예슬은 과거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세간의 관심에 대해 "주목 받는 것, 싫지 않다"라고 밝혔다.

홍예슬은 "개그우먼으로서 역할이 바뀌는 거니까 웃기고 싶다. 그래서 아직 대중의 관심은 와닫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또 "즐겁게 보는 것이 아닌 예쁘게만 본다"라고 털어놨다.


홍예슬은 지난 2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해 선배인 장동민과 유상무에 대해 폭로했다.

홍예슬은 "장동민은 나쁜 남자스타일로 여자를 꼬신다. 그렇게 소문은 나는데 깔끔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으로 유명하다"고 되받아 쳤다.

또 홍예슬은 "어느 날 유상무 선배가 내 손을 잡으면서 응원을 해주셨다. 그러더니 '예슬아 너 닮았어'라고 말하더라"며 김지민을 언급한 사실을 폭로했다. 이어 택시 홍예슬은 "'걔도 잘 됐거든'이라고 했다"고 덧붙여 유상무를 기겁하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