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장대를 부탁해] 한채영, 첫 예능 MC 데뷔 "섭외받았을 때 부담됐다"

입력 2015-12-23 10:49:05 | 수정 2015-12-23 13:51:47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장대를 부탁해 한채영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화장대를 부탁해 한채영 /사진=변성현 기자


화장대를 부탁해 한채영

배우 한채영이 2년 만에 국내 무대에 복귀한다. '화장대를 부탁해' 를 통해 데뷔 후 처음으로 MC 도전에 나선 것.

한채영은 23일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진행된 FashionN '화장대를 부탁해' 기자간담회에 참석했다.

이날 강신웅 티캐스트 대표는 "뷰티 한류라는 트렌드를 구현하기 위해 제작된 프로그램"이라며 "중국에서 활동하던 한채영의 복귀작이며 첫 MC 작으로 상징적인 의미가 크다"라고 밝혔다.

한채영은 드라마 '무해가격지남색몽상'으로 중국에 진출해 현재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왔다. 국내에서는 2014년 드라마 '예쁜 남자' 이후 오랜만에 얼굴을 비추게 된다. 2000년 데뷔 이후 처음으로 MC에 도전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

한채영은 "처음 섭외를 받았을 때 부담이 됐다. 뷰티 쪽에 워낙 관심이 많고, 여성들이 좋아하는 분야라 공감을 할 수 있었다. 욕심을 내고 자신감을 내고 하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보라, 최희가 함께 있어 든든하다. 일이라기보다 즐겁게 했다"고 덧붙였다.

'화장대를 부탁해'는 대한민국 최고 뷰티마스터들이 스타의 화장대를 통해 대결을 펼치는 뷰티 배틀 프로그램이다.

스타가 실제로 사용하는 화장대의 뷰티 제품을 활용해 20분의 시간 동안 메이크업과 헤어를 완성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스타의 셀프카메라를 통해 스타가 전하는 뷰티 팁과 트렌드 정보까지 만날 수 있는 토탈 뷰티 프로그램이다. 24일 9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