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화장대를 부탁해] 한채영 "'바비인형' 타이틀 그저 감사, 잃고싶지 않아"

입력 2015-12-23 11:14:56 | 수정 2015-12-23 14:34:03
글자축소 글자확대
화장대를 부탁해 한채영 /사진=변성현 기자기사 이미지 보기

화장대를 부탁해 한채영 /사진=변성현 기자


화장대를 부탁해 한채영

배우 한채영이 몸매 비결에 대해 밝혔다.

한채영은 23일 서울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진행된 FashionN '화장대를 부탁해' 기자간담회에 씨스타 보라, 방송인 최희와 함께 참석했다.

한채영은 데뷔 당시부터 서구적인 몸매와 미모로 '바비인형'이라는 닉네임을 얻었다.

한채영 "정말 바비인형 같든 아니든, 정말 기분이 좋다. 부담스럽지는 않다. 그렇게 얘기하면 정말 '바비인형'처럼 보이지 않을까 한다"며 "감사합니다"고 인사했다.

그는 2년 전 출산 후에도 전성기 못지 않은 몸매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채영은 "먹는 것을 조절하지 못하는 스타일"이라며 "꾸준한 운동이 가장 중요하다. 출산 후에도 운동으로 감량했다"라고 밝혔다.

'화장대를 부탁해'는 대한민국 최고 뷰티마스터들이 스타의 화장대를 통해 대결을 펼치는 뷰티 배틀 프로그램이다.

스타가 실제로 사용하는 화장대의 뷰티 제품을 활용해 20분의 시간 동안 메이크업과 헤어를 완성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스타의 셀프카메라를 통해 스타가 전하는 뷰티 팁과 트렌드 정보까지 만날 수 있는 토탈 뷰티 프로그램이다. 24일 9시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