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비닐치킨 논란, 녹취록 들어보니…치킨매니아 점주 "노블리스 오블리주 정신 약하시네요" 적반하장

입력 2015-12-23 14:06:51 | 수정 2015-12-23 15:29:58
글자축소 글자확대
비닐치킨 논란 치킨매니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기사 이미지 보기

비닐치킨 논란 치킨매니아 /온라인 커뮤니티 캡쳐


비닐치킨 논란

치킨 프랜차이즈 가맹점주가 치킨에서 이물질이 나왔다고 항의하는 손님에게 환불을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대해 해당 브랜드 치킨매니아는 공식 입장을 밝히며 사과했다.

치킨매니아는 비닐치킨 논란이 커지자 22일 오후 자사 공식 홈페이지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지난 15일 발생한 구산점 가맹점주의 적절치 못한 고객 응대로 인해 피해를 입은 해당 고객님뿐 아니라 저희 치킨매니아를 애용해 주시는 많은 고객님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치킨매니아 측은 “해당 가맹점 점주는 현재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피해를 입은 고객님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치킨매니아는 있어서는 안 될 비상식적 고객 응대로 일관한 해당 가맹점에 강력한 경고 조치와 함께 본사 차원의 영업 정지 후 가맹 계약 해지를 검토 중이다. 직원 재교육 이수 이후 징계 여부를 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닐치킨 논란에 공식입장을 밝힌 치킨매니아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비닐치킨 논란에 공식입장을 밝힌 치킨매니아 /홈페이지


앞서 지난 21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치킨매니아 새우치킨 비닐사건 녹취록‘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씨는“치킨매니아 새우치킨을 시켰는데 비닐이 나왔다. 그런데 전화를 하니 그냥 먹으라네요”라면서 비닐이 묻어 있는 치킨 사진, 점주와의 통화 녹취록 등을 골개해 파문을 일으켰다.

글에 따르면 A씨는 해당 점주가 환불을 거부했고 되려 "실수 하나 용납 안하면 노블리스 오블리주 정신이 약한 것 아닌가 싶다. 일부러 넣은 건 아니지 않냐"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이후 A씨의 남자친구 B씨가 해당 업체에 따지자 "대처방법이 잘못된 것 아니냐. '저희가 수거해 환불하겠다', 아니면 '다시 해 드리겠다'라고 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따지자 그제서야 업주는 환불을 해주겠다고 나섰다.

해당 글은 온라인상에서 확산되면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네티즌들은 '노블리스 오블리주'에 대한 언급은 부적절하다며 가맹점 사이트에 비난 댓글을 남기며 응징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