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강성, 불륜·이혼 루머에 "바람이라니 가당치도 않아…가슴 아픈 이야기"

입력 2015-12-23 21:31:32 | 수정 2015-12-23 21:31:32
글자축소 글자확대
강성 이혼 루머 해명 강성 이혼 루머 해명/사진=강성 인스타그램기사 이미지 보기

강성 이혼 루머 해명 강성 이혼 루머 해명/사진=강성 인스타그램


강성 이혼 루머 해명

가수 겸 배우 강성이 자신을 둘러싼 이혼 루머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강성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강성입니다. 우선 갑작스러운 많은 관심 감사 드리고요. 몇 가지 말도 안 되는 말들이 돌아 제가 직접 글을 올리게 되었네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강성은 "이런 글을 올리는 것도 웃길 수도 있지만 혹시 오해하시고 잘못 알고 계시는 몇몇 분들을 위해 가슴 아픈 이야기를 다시 꺼내게 됩니다"라면서 "우선 이름이 거론되고 계시는 분께 죄송하게도 누군지도 저는 모르고 있고요. 바람이나 그런 말은 전처도 글을 올렸지만 둘 다 가당치도 않은 말이라 설명할 생각도 못했습니다"고 덧붙였다.

강성은 지난 22일 방송된 '슈가맨'에 출연해 SBS 드라마 '야인시대'와 함께 사랑받았던 대표곡 OST '야인'을 불렀다.

하지만 방송 이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걸그룹 출신 20대 후반의 여성과 자신의 남편이 불륜을 저질렀고, 이 여성의 이혼 종용으로 가정이 깨졌다"는 폭로글이 올라왔다. 일부 네티즌은 해당 글 속의 부부가 강성과 관련됐다는 취지의 글을 올리며 논란이 확산됐다.

앞서 강성은 배우로 전향한 뒤 드라마 ‘용팔이’, ‘그녀는 예뻤다’ 등에 출연한 바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