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병 이혁재입니다", 은혁… 팬들에게 애틋한 마음이 담긴 편지 전해

입력 2015-12-24 20:52:24 | 수정 2015-12-24 20:52:24
글자축소 글자확대
이병 이혁재입니다 은혁 편지 이병 이혁재입니다 은혁 편지/사진=슈퍼주니어 공식 홈페이지기사 이미지 보기

이병 이혁재입니다 은혁 편지 이병 이혁재입니다 은혁 편지/사진=슈퍼주니어 공식 홈페이지


이병 이혁재입니다 은혁 편지

군 복무 중인 슈퍼주니어의 멤버 은혁이 팬들에게 애틋한 마음이 담긴 편지를 전했다.

23일 슈퍼주니어 공식 홈페이지에는 ‘충성! 이병 이혁재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은혁이 직접 쓴 자필편지가 공개됐다.

공개된 편지에서 은혁은 “드디어 자대 배치를 받고 본격적인 군 생활을 시작했다. 여기는 1군사령부 근무지원단 군악대다”라고 소개하며 “전입해서 바로 편지를 쓰고 싶었는데 정신없이 적응하며 지내다 보니까 2주가 훌쩍 지나갔다”고 팬들에게 미안함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여기 와서 지금 나이 제일 많은 막내로 지내고 있다”며 “막내로 지내다보니 우리 막내 규현이가 생각이 많이 났다. 규현이는 막내인데 왜 버릇이 없을까?”라며 재치 있는 멘트를 덧붙였다.

또 그는 선임병들의 배려 덕분에 잘 적응해 나가고 있다면서 팬들에게 “제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된다”며 “바보 같이 착하고 예쁘기 만한, 그러나 남자가 없는, 여러분이나 잘 챙기십시오”라고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그는 “눈이 제발 조금만 내리게 해달라고 기도 좀 많이 해달라”며 “얼마 전에 하루종일 눈이 펑펑 내려서 드디어 제설작업이란 걸 해봤는데 제설작업, 긴 말 하지 않겠다”라며 군인의 고충을 전해 폭소케 했다.

마지막으로 “연말 마무리 잘하시고 다가 올 2016년 준비 잘하길 바란다”며 “보고싶습니다. 내 고무신들”이라고 끝을 맺었다.

한편 은혁은 지난 10월 13일 강원도 춘천 102보충대를 통해 육군에 현역 입대했다. 21개월의 군 생활을 마친 뒤 2017년 7월 전역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