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이종석, 한중 합작 400억 대작 '비취연인'으로 중국 진출

입력 2015-12-24 08:46:07 | 수정 2015-12-24 08:46:07
글자축소 글자확대
배우 이종석 / 사진=웰메이드 예당기사 이미지 보기

배우 이종석 / 사진=웰메이드 예당


배우 이종석이 한중 합작 400억 대작 ‘비취연인(가제)’으로 돌아온다.

웰메이드 예당은 “이종석 씨가 진혁 감독님의 러브콜을 받아 400억 규모의 한중합작 드라마 ‘비취연인’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면서 “이종석 씨가 수많은 해외 작품 캐스팅 제안을 받아왔지만 데뷔작 ‘검사 프린세스’와 흥행작 ‘닥터 이방인’을 함께한 진혁 감독님의 작품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400억 대작’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 ‘비취연인’은 할리우드영화 ‘아이언맨3’, ‘포인트 브레이크’ 등의 공동제작-투자사인 글로벌 미디어그룹 DMG의 2016년 최고 기대작이다. 또한 진혁 감독은 한류 콘텐츠의 세계화에 앞장서온 SBS의 배려로 이 작품에 합류, 이종석과 함께 최강 라인업을 형성하게 됐다.

‘비취연인’은 1930년대를 배경으로 한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인 만큼 배경-의상-미술 등에 심혈을 기울일 예정이어서, 이종석이 보여주지 않은 색다른 매력이 발산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종석과 호흡을 맞출 여주인공은 중국의 톱 여배우가 내정돼 있으며, 2016년 1월 중국 상해와 헝디엔 등지에서 촬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종석은 진혁 감독과의 의리를 지키며 해외 팬들의 사랑에 보답하고 싶은 마음으로 차기작을 중국 작품으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석은 ‘학교 2013’을 시작으로 ‘너의 목소리가 들려’, ‘닥터 이방인’, ‘피노키오’가 연이어 중국에 소개되면서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이종석은 2016년 상반기 국내 영화와 드라마 대본을 검토 중에 있으며 곧 작품을 결정해 한국으로 복귀, 연기에 매진할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