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별이되어 빛나리' 고원희, 과거 42세 연상 이덕화와 베드신…"이래도 돼?"

입력 2015-12-25 10:25:49 | 수정 2015-12-25 16:04:27
글자축소 글자확대
별이되어 빛나리 고원희 과거 '꽃들의 전쟁'에서 이덕화와 베드신. JTBC 방송화면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별이되어 빛나리 고원희 과거 '꽃들의 전쟁'에서 이덕화와 베드신. JTBC 방송화면 캡처.


'별이되어 빛나리' 고원희, 과거 42세 연상 이덕화와 베드신…"이래도 돼?"

KBS 2TV TV소설 '별이되어 빛나리'가 화제인 가운데, 별이되어 빛나리 여주인공 고원희의 과거 베드신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별이되어 빛나리의 고원희는 과거 JTBC '꽃들의 전쟁'에서 장렬왕후 조씨 역을 맡아 인조 역을 맡은 이덕화와 베드신을 선보였다.

별이되어 빛나리의 고원희는 이덕화보다 무려 42세 연하여서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별이되어 빛나리의 고원희는 "(나이차가 많은 남편과 아내의) 관계에 대해 알아본 바는 없지만 최대한 어떤 마음으로 궁에 들어왔을지, 왜 굳이 중전이 되겠다고 했을지 생각하다보니 극 중 캐릭터가 어느 정도 수용이 되고 이해가 가더라"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별이되어 빛나리 남자주인공들은 훈남이네", "별이되어 빛나리 고원희 예뻐요", '별이되어 빛나리 너무 재미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별이되어 빛나리는 매일 오전 9시 KBS 2TV에서 방영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