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나 혼자 산다’ 육중완, "결혼준비로 말다툼까지…"

입력 2015-12-26 11:16:26 | 수정 2015-12-26 11:16:54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육중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육중완



‘나 혼자 산다’ 육중완이 결혼에 대한 고민을 드러냈다.

지난 2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부산 공연에 부모님을 초청한 육중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육중완은 “최근 결혼 준비를 하며 사소한 말다툼 같은 것도 생겼다. 그래서 부모님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조언을 구하려고 한다”며 부모님을 초대한 이유를 밝혔다.

공연이 끝난 후 육중완은 부모님께 공연 소감을 물었고, 육중완의 어머니는 “우리 아들이 최고다”라며 아들의 모습에 기쁨을 표했다.

결혼준비를 묻는 어머니의 말에 육중완은 “잘 되어가고 있는데, 피곤하다”며 고민을 토로했고 결혼준비에 대해 쏟아지는 아버지의 설명에 당황스러움을 금치 못했다.

육중완은 “이래서 아버지가 장가를 한 번 갔구나”라고 말했고, 아버지는 “장가 두 번 가면 늙어 죽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한편 이날 ‘나 혼자 산다’에서 여자친구에게 프로포즈 할 반지를 자랑하는 육중완의 모습에 부모님은 기특함을 감추지 못했고, 육중완은 “어느 순간 아버지가 살아온 길을 내가 걷는 느낌이 들었다. 아버지랑 어머니가 잘 살아오셨으니 본 받아서 가정을 잘 꾸려야겠다 생각했다”며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