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은평구 주택 균열로 주민 38명 대피 "붕괴 위험성때문에…"

입력 2015-12-26 14:53:58 | 수정 2015-12-26 14:54:13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은평구의 주택에서 균열이 발생해 주민 38명이 대피햇다.

26일 오전 4시30분께 은평구 녹번동의 한 다세대주택 건설공사 현장 주변 건물 8채에 금이 가 주민 38명이 대피하는 일이 벌어졌다.

소방당국과 은평구청에 따르면 주민들이 "가스 냄새가 심하게 난다"라고 신고했고, 119 대원들이 출동해 점검한 결과 안전 문제가 있다고 판단해 주민 38명을 은평구청 강당으로 대피하도록 했다.

특히 금이 간 건물 8채 가운데 1채는 균열이 심하고 옆으로 기울어져 붕괴 우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소방당국과 은평구는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