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정대협, 위안부 소녀상 이전설에 분노 "국론분열 수준"

입력 2015-12-26 18:04:32 | 수정 2015-12-26 18:04:32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정대협이 위안부 소녀상 이전설을 격렬히 비판했다.

26일 경기 광주시 퇴촌면 위안부 피해자 시설인 나눔의 집에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 6명은 일본 정부의 위안부 문제 해결방안에 실망하며 아베 총리의 방문과 사죄를 요구했다.

할머니들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10억원 상당의 의료 복지 기금을 설립하고, 아베 총리가 사과 메시지를 전달하기로 했다는 소식을 전해 들었다.

이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 주한 일본 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을 남산 인근에 설치될 위안부 기억의 터 추모공원으로 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한다고 보도한 데 대해서도 할머니들은 단호하게 반대의 뜻을 밝혔다.

유희남(88) 할머니는 "피해자들에게 사죄도 하기 전 소녀상 이전 얘기가 나오는 건 아베 총리의 사과 메시지 전달이 진정성이 없어 보이는 이유"라고 지적했다.

한편 윤미향 정대협 대표는 "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 정부와 피해자, 시민단체가 그간 한목소리를 내왔다"며 "양국 간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 시민단체에 함구하면서 일본 언론에 이렇게 얘기했다면 큰 문제다.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론 분열 수준"이라고 위안부 소녀상 이전설을 비판했다.

정대협 윤 대표는 "소녀상은 이미 정대협도 어쩌지 못하는 공동의 존재가 됐기에 철거하거나 옮기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기억의 터는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추진되는 공간인데 이렇게 연관지어지니 어이가 없다"고 위안부 소녀상 이전설에 대해 개탄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