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군산 바지선 침몰, "인명피해 없다"

입력 2015-12-26 18:49:31 | 수정 2015-12-26 18:49:45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



군산에서 바지선이 침몰했다.

26일 오전 11시 50분께 전북 군산시 외항 6부두 앞 해상에서 바지선 성해호가 침몰했다.

군산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골재를 싣고 있던 성해호(1천529t)가 침수되면서 가라앉았으며, 바지선 침몰 사고 당시 선원 2명이 타고 있었지만 인근에 있던 예인선(77t)으로 옮겨 타 인명 피해는 없었다.

군산 해경은 122 구조대와 경비정, 방제정 등 4척을 현장에 보내 군산 바지선 침몰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배가 침몰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 현장에 구조 인력을 보냈다"며 "사고 바지선은 선체 중간이 꺽여 침수됐다"고 밝혔다.

한편 군산해경은 정확한 승선 인원 등을 파악하고 바지선 침몰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