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무한도전’ 광희 달리기에 경찰도 깜짝 "이렇게 빠를줄은…"

입력 2015-12-26 20:13:18 | 수정 2015-12-26 20:13:18
글자축소 글자확대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기사 이미지 보기

사진=방송화면/무한도전



광희의 도주실력에 경찰도 깜짝 놀랐다.

26일 오후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실제 부산 형사들과 ‘무한도전’ 멤버들이 추격전을 벌이는 ‘무도-공개수배’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무한도전’에서 박명수와 정준하, 하하가 연달아 검거된 가운데 유재석과 광희만 경찰들의 추적을 피해 도주했다.

경찰에 검거된 박명수는 "멤버들의 정보를 제공하면 정상잠작을 해주겠다"는 회유에 모든 정보를 털어놨다.

박명수는 팀을 이뤄 움직이고 있는 하하와 광희에게 전화를 걸어 유인하려 했지만, 수상한 낌새를 눈치 챈 광희는 "경찰이 전화하라고 했느냐"며 박명수의 속내를 간파해냈다.

이후 돈을 쫓다가 경찰에게 위치가 노출된 하하도 검거됐다. 하하는 억울함을 호소하며 광희의 위치까지 경찰에 제보했지만 광희는 카메라맨까지 따돌릴 정도의 재빠른 달리기 실력으로 위기에허 벗어났다.

한편 광희를 눈앞에서 놓친 부산경찰은 "이렇게 빠를 줄 몰랐다. 카메라도 없이 도망가는 사람이 어딨냐"며 혀를 내둘러 ‘무한도전’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