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레고 투자 '초대박'…'카페 코너 레고' 가격, 8년간 2229% 올라

입력 2015-12-27 14:42:04 | 수정 2015-12-27 14:49:27
글자축소 글자확대
기사 이미지 보기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가 금이나 주식 보다 레고 세트의 투자 수익률이 훨씬 높았다고 분석했다.

26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에 따르면 영국 런던 증권거래소(LSE)의 FTSE 100지수는 2000년 2월과 비슷한 수준이며, 배당을 감안하면 연평균 수익률이 4.1%였다.

만약 2000년 2월에 금을 사 뒀거나 은행에 넣었다면 연평균 수익률이 각각 9.6%, 2.8%였을 것이라고 하그리브스 랜즈다운 자료를 인용해 분석했다.

그런데 완벽한 상태의 레고 세트 가격은 같은 기간 연평균 12% 올라 주식, 금, 저축 등 다른 투자 수단의 수익률을 압도했다.

가장 많이 오른 제품은 2007년 발매 당시 89.99 파운드(15만5천 원)이었던 블록 2천56개짜리 '카페 코너 레고'로 이 모델의 미개봉 세트 가격은 레고 중고 거래 사이트 브릭피커닷컴(www.brickpicker.com)에서 2천96 파운드(362만 1천 원)으로 올랐다.

8년여간 수익률이 2천229%에 이른다.

현재 거래 가격이 가장 높은 절판 레고 세트는 주로 스타워즈와 관련된 한정판들이다.

'얼티밋 컬렉터스 밀레니엄 팰컨'은 2007년에 342.49 파운드(59만 2천 원)였으나 지금은 2천712 파운드(468만 5천 원)에 팔린다.

또 2005년에 249.99 파운드(43만 2천 원)로 나온 '데스 스타 Ⅱ'는 요즘 시세가 1천524 파운드(263만 2천 원)다.

브릭피커닷컴의 에드 매초로스키는 "레고 세트에 관심이 있다면 하나는 만들기 위해 사고 하나는 아껴 두라. 미개봉품 뿐 아니라 사용한 것도 소매가보다 높은 가격으로 오를 수 있다. 특별한 세트는 몇 개 사 두면 몇년 후 큰 이익을 볼 수 있다"며 '레고 투자 팁'을 공개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