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그것이 알고싶다' 소라넷, 호텔서 만취女 묶고 집단 성고문 '충격 증언'

입력 2015-12-28 09:57:05 | 수정 2015-12-28 09:57:05
글자축소 글자확대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캡처


불법 음란 사이트 '소라넷'의 실체가 공개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해외에 서버를 두고 16년 간 수사망을 피해 운영되어온 불법 음란사이트 '소라넷'의 실상을 파헤쳤다.

2015년 11월 14일 새벽 2시 경, 전국각지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같은 내용의 112신고 전화가 쇄도했다. 새벽의 적막을 깬 요란한 신고전화는 서울 왕십리의 한 모텔에서 실시간으로 강간모의가 이뤄지고 있다는 충격적인 내용이었다.

당시 경찰 신고자는 인터뷰를 통해 "여자친구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었으니 '초대'를 한다고 했다. 초대한 사람은 자기랑 같이 자기의 여자친구를 강간하자고"라며 털어놨다.

경찰은 "경찰생활 30년 가까이 했는데 그런 신고는 처음이었고 당황했다. 갑자기 사이버 상에서 이상한 짓을 한다고 신고가 들어오니까"라고 말했다.

왕십리에서 일어났다는 강간모의사건은 장소조차 특정되지 않아 사실 확인이 어려웠다. 강간모의가 시작된 곳은 불법 음란사이트 ‘소라넷’ 이었다. 소라넷은 단순한 음란물이 올라오는 사이트가 아니었다. 인사불성 상태의 여자를 성폭행하기 위해 회원들을 초대하는 일명 ‘초대남’ 모집글이 하루에도 몇 건씩 올라오는가 하면 여성의 동의 없이 찍은 사진이나 영상이 게시되고, 여성의 얼굴과 신상정보를 고의적으로 드러내는 보복성 게시글인 ‘리벤지포르노’가 올라오는 곳이었다.

'소라넷' 내부 제보자는 "강간모의 사건은 실제다. 실제가 아닐 수가 없다. 다음 날 소라넷에 사진이 올라간다. 바로 술에 취한 아가씨 사진"이라고 충격적인 사실을 알렸다.

'소라넷' 회원들은 술에 만취한 여성을 성폭행하기 위해 회원들을 초대하는 일명 '초대남' 모집글을 하루에도 몇 건씩 올리고, 여성의 얼굴과 신상정보를 고의로 드러내기도 한다고 전해졌다.

특히 초대남 경험을 해봤다는 한 남성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서 "호텔은 혼숙이 안 돼서 소라넷 남자들이 방을 따로 잡는다. '몇 호로 오시면 됩니다' 이렇게 한다. 실제 가면 옷이 벗겨진 채 정신없어 하는 술 취한 여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한 번 가보니 남자가 다섯 명 있었고 여자가 눈을 가리고 묶여져 있더라. 성고문이다. 여자는 저항을 좀 했다. 술은 만취됐는데 반항은 한다. 하지만 몸을 쓰지 못한다. 분명히 '하지 마라' 의사표현을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소라넷'에 대해 분노를 표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