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vs이원일, 사상 최초 '유아식' 대결…"승자는?"

입력 2015-12-28 21:08:59 | 수정 2015-12-28 21:08:59
글자축소 글자확대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제공


냉장고를 부탁해

'냉장고를 부탁해' 최현석과 이원일이 최초로 '유아식' 대결을 펼친다.

오늘(28일) 오후 방송되는 JTBC 푸드 토크쇼 ‘냉장고를 부탁해’ 59회에서는 최현석과 이원일이 게스트로 출연한 배우 박진희의 냉장고 속 재료로 대결을 펼친다.

녹화당일 ‘냉장고를 부탁해’ 역사상 최초로 박진희는 유아식을 부탁했다. 이에 두 셰프는 맛과 건강을 책임질 요리에 심혈을 기울였다.

전적 상 이원일에게 뒤쳐지고 있던 최현석은 요리 도중 ‘유니셰프’까지 찾으며 스타배지를 갖고자 하는 열망을 드러냈지만, 이를 본 박진희가 공정한 대결을 펼칠 것을 말하며 최현석을 당황하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프로그램 최초로 만들어진 유아식과 아이의 입맛, 엄마 박진희의 입맛까지 사로잡은 셰프가 누가 될지는 28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