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잡아야 산다' 김정태 "아들 야꿍이 깜짝 출연?…김승우가 앉혔다" 폭소

입력 2015-12-28 21:24:14 | 수정 2015-12-28 21:24:14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정태 김승우 김정태 김승우/사진=한경DB기사 이미지 보기

김정태 김승우 김정태 김승우/사진=한경DB


김정태 김승우

김정태가 아들 야꿍이에 대해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잡아야 산다`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시사회에는 오인천 감독, 배우 김승우, 김정태, 한상혁(빅스 혁), 신강우, 김민규, 문용석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정태는 "코미디 연기는 재밌어야 하는게 우선인 것 같다"며 "관객들이 보기에 웃음이 나는 코미디 영화가 최고겠지만 웃음 속에 다양한 의미 한 두개 정도 가져갈 수 있는 코미디 영화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정태는 아들 야꿍이의 깜짝 등장에 대해 "김승우가 앉혔다"고 말했다. 이에 김승우는 "촬영장에 야꿍이가 놀러와서 온 김에 한 컷이라 찍자 생각해서 앉혔다"고 설명했다.

'잡아야 산다'는 잘나가는 CEO이자 일명 '쌍칼' 승주(김승우)와 매일 허탕만 치는 강력계 허탕 형사 정택(김정태)이 겁 없는 꽃고딩 4인방에게 중요한 '그것'을 빼앗기면서 벌어지는 예측 불허의 심야 추격전을 담은 추격 코미디다.

극중 김승우와 김정태는 잘나가는 CEO 쌍칼 승주와 강력계 허탕 형사 정택 역을 맡았다. 승주와 정택은 20년째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대는 앙숙 사이지만, 어느 날 띠동갑도 넘는 새파란 꽃고딩들에게 소중한 물건들을 뺏기게 되면서 얼떨결에 의기투합해 필사적인 추격전에 돌입하게 된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