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태원, '마음의 위로'가 됐던 내연女는 누구? 루머 속 톱스타 B양 맞나

입력 2015-12-29 15:43:22 | 수정 2015-12-29 17:45:28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태원 노소영 이혼 /사진=게티이미지뱅크기사 이미지 보기

최태원 노소영 이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최태원 노소영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 사실이 보도되면서 결정적 계기로 지목된 A씨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26일 한 언론사에 보낸 A4 3장 분량의 편지에서 노 관장과의 이혼과 혼외자의 존재에 대해 고백했다.

편지에서 최 회장은 노 관장과 10년이 넘게 깊은 골을 사이에 두고 지내왔고 노력도 많이 해보았으나 더 이상의 동행이 불가능하다는 사실만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노 관장과의 이혼 논의 당시 '마음의 위로'가 되는 사람을 만나 수년 전 그 사람과의 사이에서 아이가 있다고 고백했다.

이같은 보도 전 최 회장과 내연녀 A씨에 대한 루머가 증권가 지라시(증권가 정보지)를 통해 급격하게 퍼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A씨를 톱스타 급 연예인 B씨라고 지목했다.

그러나 최 회장의 아이를 낳은 A씨는 국내 명문 사립대 음대를 졸업한 40대 일반인 여성으로 알려졌다.

재미 프리랜서 안치용씨는 자신의 블로그 '시크리트 오브 코리아'에서 이 여성이 미국 시민권을 가진 이혼녀라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은 A씨를 위해 SK 해외계열사 회사 공금으로 24억원대의 반포동 아파트를 매입한 사실이 밝혀져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최 회장은 지난 8월 사면복권으로 출소한 이후 A씨와 서울시내 모처에서 살고 있고 두 사람 사이에는 6살 난 딸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노소영 관장은 "모든 것이 내가 부족해 벌어진 일"이라며 "가장 큰 피해자는 남편"이라며 혼외 자식을 직접 키울 생각을 하고 있다고 재계의 말을 인용해 노컷뉴스는 보도했다.

최태원 회장의 부인 노소영 관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이다. 두 사람은 미국 시카고대 유학시절에 만나 노 전 대통령이 취임한 후 1988년 결혼식을 올렸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대통령 선거가 내년 몇 월 실시되는 게 좋다고 봅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