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태원 "이혼 할 것"vs노소영 "전부 내 탓"…앞으로 어떻게 되나

입력 2015-12-29 19:45:53 | 수정 2015-12-29 19:45:53
글자축소 글자확대
최태원 노소영 최태원 노소영 이혼 결심 / 사진 = YTN 방송 캡처기사 이미지 보기

최태원 노소영 최태원 노소영 이혼 결심 / 사진 = YTN 방송 캡처


최태원 노소영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노소영 관장과의 이혼 의사를 밝힌 가운데, 노소영 관장이 입장을 밝혔다.

29일 한 매체에 따르면 노 관장은 이날 한 일간지에 최 회장이 보낸 편지를 본 뒤, “모든 것이 내가 부족해서 비롯됐다”며 “가장 큰 피해자는 내 남편”이었다며 모든 책임을 자신에게 돌렸다.

재계 한 관계자는 “노 관장이 ‘그동안 상대방의 감정을 읽지 못하고 내 중심으로 생각했다’면서 ‘많은 사람을 아프게 했고 가장 가까이 있던 내 남편이 가장 상처를 입었다’고 차분하게 심경을 밝혔다”고 전했다.

노 관장은 이어 “당면한 문제로 기도하기 시작했지만, 그 문제조차 중요하지 않게 됐다”며 “진정으로 할 수 있는 일은 하나님 앞에 똑바로 서는 것 뿐이다. 그들의 아픔을 내 몸의 아픔으로 받아들이고, 그들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느끼겠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노 관장은 혼외 자식을 직접 키울 생각까지 하면서 남편의 모든 잘못을 자신의 책임으로 안고 가족을 지키려 한다”면서도 “국내 재계 서열 5위인 대기업 수장이 자신의 불륜을 이혼으로 무마하려는 모습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전, 세계일보는 최 회장이 혼외로 아이를 낳은 사실을 고백하면서 노 관장과 결혼 생활을 지속하기 어렵다는 내용의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최 회장과 노 관장은 미국 시카고대 유학 시절에 만나 노태우 대통령이 집권한 후인 1988년에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재벌가 아들과 대통령의 딸이라는 점에서 세간의 화제를 모았으나 결혼생활은 생각만큼 순탄치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 관장은 미술관 운영 등 일상 그룹 경영과는 거리를 두고 활동해 왔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네이버 공유
  • 네이버 밴드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포토슬라이드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